• 충돌 사고가 아닌 단독 전복…부상 정도는 아직 밝혀진 바 없어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한 타이거 우즈. [EPA=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몰고 가던 차량이 전복됐다. 현재 그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는 중이다.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23일 오전 7시 15분경(현지시간) 우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고, 현재 다리 수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지역 방송은 헬기를 띄워 사고 현장 상공에서 심하게 훼손된 우즈의 차량을 촬영해 보도했다. AP통신은 "차량 내에는 에어백 장치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사고가 난 차량 잔해가 도로 옆 산비탈에 흩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우즈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즈의 매니저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이에 대해 "우즈가 사고를 당해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현재 수술 중"이라고 말했다.
 

심하게 파손된 타이거 우즈의 차량. [AP=연합뉴스]


크리스 토머스 LA 카운티 보안관은 성명을 통해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 등을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확인했다.

제이 모나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커미셔너는 "우리는 오늘 우즈의 교통사고를 알게 됐다. 그가 수술을 마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 우즈는 PGA투어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우즈는 PGA투어 특급 대회인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호스트로 시상식 등에서 모습을 비추었다. 그러나 허리 수술로 대회에 출전하지는 못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