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FBI' 국가수사본부장 초대수장,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단수 추천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2-22 19:54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시절 'n번방' 수사책임 문재인 대통령 임용 절차만 남아...사실상 확정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54) 경남경찰청장이 사실상 확정됐다. 경찰청은 남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한국판 연방수사국(FBI)인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초대 수장으로 남구준 경상남도경찰청장(54)이 사실상 확정됐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이날 남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 국수본부장은 경창총장(치안총감) 바로 아래 계급인 치안정감이다.

남 청장은 1967년 경상남도 진주 출신으로 마산 중앙고등학교를 나와 경찰대학교를 5기로 졸업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고교 후배이기도 하다.

그는 경찰대 졸업 뒤 경찰청 형사과장, 경남 창원 중부경찰서장,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지냈다. 특히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시절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물 등을 유통한 텔레그램 'n번방' 수사 등을 이끌었다. 지난해 8월부터는 경남경찰청장으로 근무했다.

경찰청은 "국수본부장은 3만여명이 넘는 전국 수사경찰과 18개 시·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이라며 "김창룡 경찰청장은 적임자를 검토한 결과 내부에서 추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애초 경찰청은 지난달 1~11일 국수본부장 직위를 공개 모집했다. 당시 백승호 전 경찰대학장을 비롯해 이세민 전 충청북도경찰청 차장, 이정렬 전 부장판사, 이창환·김지영 변호사 등 5명이 지원했다. 그러나 경찰청은 전문성 등을 염두에 두고 내부 인사로 초대 본부장을 택했다.

국수본부장 선발 절차는 서류심사→신체검사→종합 심사→경찰청장 추천→대통령 임용 순이다. 이미 경찰청은 청와대 등과 초대 국수본부장 인선을 조율해왔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 임용 절차만 남았지만, 남 청장 임명이 확실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