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재난지원금, 며칠 내 윤곽 잡힐 듯...당정 협의에 속도 내겠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2-19 11:05
新복지제도 설계 위한 '국민생활기준 2030 범국민특별위' 구성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과거의 발상을 뛰어넘는 비상한 지혜가 필요할 때"라며 "며칠 안에 (재난지원금)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당정 협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은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을 선거용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그렇다면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야 옳다는 것인지, 그것이야말로 선거용이 아닌지 야당에 되묻고 싶다"며 날을 세웠다.

또 이 대표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도부 간 간담회가 청와대에서 열린다. 방역과 민생경제 회복이 당면 현안인 만큼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 3가지 원칙으로 △사각지대 최소화해 폭넓게 지원 △실질적인 피해 회복에 도움되도록 두텁게 지원 △신속한 추경 처리 및 집행 등을 제시했다.

이 대표의 신복지제도 구상을 구체적으로 설계하기 위한 '국민생활기준2030 범국민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생활기준2030은 역대 정부가 쌓아 올린 것 위에 경제적·사회적으로 마무리해 보편적 사회 보호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과 단계별 실행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MB 국정원 사찰 의혹'과 관련해선 야당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당시 야당 소속 지자체장들에게 사찰을 벌이고 종북 이념 등의 색깔론 딱지 붙인 사실 새롭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야당은 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공세라고 비난하고 있다. 참으로 허무맹랑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 출범했으나 처장, 차장만 있고 수사를 담당할 검사 인선은 지연되고 있다"며 그 이유로 "국민의힘이 또다시 인사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이제라도 추천하고 협력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