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 임상시험 완료..효능·안전성 입증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2-17 10:00
사용 4개월·사용후 2개월간 진행...“피부 개선, 갑상선엔 영향 없어”
LG전자의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가 의료 전문기관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더마 LED 넥케어의 목 부위 사용 후 안전성 검증을 위한 임상시험이 완료됐다.

LG전자가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글로벌의학연구센터 연구진과 진행한 이번 임상시험은 갑상선 관련 과거력이 없는 20~60세 성인 여성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당 제품을 하루 한 번 9분씩 4개월간 사용하고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제품을 사용한 기간과 사용이 끝난 뒤 2개월 동안 참가자들을 관찰했다.

시험 결과 참가자들은 더마 LED 넥케어를 사용한 뒤 피부결·수분은 각각 20% 이상, 피부치밀도는 15%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시험에는 제품 사용 전, 제품을 4개월 사용 뒤, 제품 사용을 종료하고 2개월 뒤에 각각 실시간 혈액, 초음파 등 검사도 포함됐다.

해당 검사 결과에 따르면 제품 사용이 시험 대상자들의 갑상선 기능·조직, 혈류 등에 특별한 영향을 미치지 않음이 확인됐다.

LG전자는 LED를 활용해 피부나 모발 등을 관리하는 제품을 주력으로 하는 프라엘 브랜드의 효능과 안전 입증을 위해 각종 시험이나 인증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프라엘 제품군 중 얼굴에 사용하는 ‘더마 LED 마스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클래스 투(Class II)’ 승인을 받고 국가기술표준원의 ‘비의료용 LED 마스크 형태 제품 예비안전기준’을 통과했다.

탈모 치료 의료기기 ‘메디헤어’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3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기 허가를 받고 미국 FDA 클래스 투 승인도 획득했다.

메디헤어 개발에 참여한 LG전자 관계자는 “식약처 의료기기 허가는 목적하는 효과에 대한 임상시험 등을 통한 효과·안전성 입증, 개발·제조·관리 과정 전반 등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이를 만족시키는 제품만이 허가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의료기기는 인허가 과정이 까다롭고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지만 사용자의 안전이 중시되고 제품 사용 시 효과 여부가 소비자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외부 기관으로부터 검증을 받아 신뢰를 받겠다는 전략이다.

오상준 LG전자 홈뷰티사업담당은 “고객이 제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효능과 안전성을 강화해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