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옷 안에 내복을 입는 것으로 체온 2~3℃ 높일 수 있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내복'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대부분 어르신이 입는 옷이라고 치부할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 아이유가 내복 착용을 극찬하며 눈길을 끌었는데요. 아이유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지금'을 통해 "내복은 진짜 좋은 것 같다"며 "이제 내복이 없으면 안 된다"고 내복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아이유의 내복 사랑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옷 안에 내복을 입는 것만으로 체온을 2~3℃ 높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체온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거 알고 계시죠? 

내복은 실외활동 때만 입는 것이 아닙니다. 

겨울철은 난방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하는 시기인데요. 내복으로 보온 효과를 높이면 난방비를 절감하고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지구 온난화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내복을 입어 실내 난방 온도를 2.4도 낮추면 연간 344t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는 약 12억 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입니다.

집 안에서 내복을 입는 것만으로도 지구 지키기에 일조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쉽게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는 방법 아닐까요?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