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류현경 "김향기, 따귀 신 앞두고 울상…부담 커 보여"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2-06 00:00

영화 '아이' 배우 류현경[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류현경이 김향기에 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오후 아주경제는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의 주연 배우 류현경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동학과 졸업반 보호종료아동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치유를 그린 작품.

극 중 김향기는 겉으로는 씩씩하지만, 자신의 감정을 누군가와 공유하는 것에는 서툰 아영을, 류현경은 6개월 된 아들 혁이를 혼자 돌보며 현실에 부딪히나 아영 덕분에 안정을 되찾게 되는 영채를 각각 연기했다.

이날 류현경은 극 중 아영이 영채의 따귀를 때리는 신을 언급, 그에 관한 비하인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류현경은 "(김)향기가 저를 때리기 전부터 걱정을 많이 하더라. 차라리 자기가 맞고 싶다며 부담감을 표현해왔다. 그런 신을 찍어본 적이 없어서 부담이 커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역시나 첫 테이크는 잘 못 때리더라. 향기에게 '걱정하지 말고 한 번에 세게 때리라'라고 말했다. 다음에는 (따귀 신을) 잘 해내더라. 속으로 '아! 이거 OK다'라고 생각했다. 촬영을 마치고 향기가 힘들어하기에 안아주면서 '우리 향기, 하고 싶은거 다하라'고 했다"라는 일화를 전했다.

이 외에도 류현경의 '향기 사랑'은 인터뷰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다. 그는 김향기의 아역 배우 시절부터 최신 사진까지 모으고 있다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하기도.

그는 "예전부터 향기를 정말 좋아해 왔다. 촬영할 때도 팬으로서 잘 보이고 싶었다. 조금 더 열심히 하게 되고 더 열심히 잘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라고 거들었다.

한편 영화 '아이'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