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과거 BJ 감동란에 '술집 여자', '스폰서' 원색 비난... 뒤늦게 사과 시도

우한재 기자입력 : 2021-01-27 14:42

만화가 윤서인이 BJ 감동란과 관련해 악의적인 소문을 퍼뜨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연합뉴스, 감동란 유튜브]


만화가 윤서인이 BJ 감동란에 대해 악의적인 루머를 퍼트려 피해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유튜브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이하 크로커다일)'는 채널에 윤서인 관련 폭로 영상을 올렸다.

크로커다일은 본인이 평소 감동란과 알고 지내는 사이로, 과거 감동란이 '스폰서 루머'에 휘말리는 등 악성 루머에 시달렸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이 근거 없는 루머와 악플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 극단적 시도까지 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크로커다일은 이러한 악소문으로 비난을 하던 사람 중에 '윤서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크로커다일에 따르면 윤서인은 과거 사업 파트너로 알고 지내던 A씨가 감동란과 개인적인 마찰이 생겨 서로 비난을 주고받던 상황에서 A씨의 기분을 달래주기 위해 감동란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맞장구를 쳐준 것으로 알려진다.
 

유튜버 크로커다일은 BJ 감동란에 대해 악의적인 소문을 퍼뜨린 인물 중에 윤서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크로커다일 유튜브]


그 과정에서 감동란의 개인 SNS 사진 등에 대해 "20대 여자가 자기 맨날 돈 많다고 하고 강남 출신이라고 내세우고, 그런데 출신학교는 안 박고 비즈니스 타고 해외여행 다니고 암만 봐도 술집 X이다"라며 한층 거들어 비난했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서로 비난을 주고받던 A씨와 감동란이 화해를 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A씨는 화해 직후 감동란에게 과거 윤서인이 감동란에 대해 비난한 내용을 공개했다. 
 

과거 A씨와 BJ 감동란이 마찰을 일으켰을 당시, 윤서인은 사업 파트너인 A씨의 편을 들며 감동란에 대해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사진은 감동란이 크로커다일에게 공개해달라고 부탁한 당시의 대화 내용으로, A씨가 감동란과 화해한 이후 윤서인의 과거 발언에 대해 폭로하며 전해준 내용이다. [사진=크로커다일 유튜브]


크로커다일에 따르면 감동란은 평소 지인들이 윤서인을 조심하라고 했지만 오히려 '사람들이 오해를 한다'며 윤서인이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때마다 그를 옹호했다고 한다.

그리고 감동란이 악성 루머에 고통받고 있을 당시, 그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위로해 준 이가 윤서인이었다고 밝혔다. 감동란 입장에서는 윤서인의 행동이 앞과 뒤가 다르다고 느낄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BJ 감동란이 윤서인에게 받은 사과 메시지. 위 내용은 감동란과 지인 관계이기도 한 크로커다일이 감동란의 요청 하에 직접 전달받아 게시한 내용이다. [사진=크로커다일 유튜브]


A씨의 폭로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윤서인은 감동란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아울러 윤서인은 SNS에 해명문을 올려 "당시 제 말엔 감동란님에 대해 실제로 나쁜 감정은 전혀 없었습니다"라며 "만난 적도 없는 감동란님에게 개인적인 악감정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단지 A씨와 1:1 대화에서 그를 위한다는 의도로 쓴 글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좋은 관계일 때 본인을 위해서 적은 개인 톡을 사이가 틀어진 후 약점을 잡아 마구 공개하는 습성이 있습니다"라며 비난의 화살을 A씨에게로 돌렸다.

그리고 "제가 뭔가 두 분 화해의 제물이 된 것 같은 기분이네요"라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 오히려 억울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글을 마쳤다.
 

27일 윤서인은 해명문을 게시했다.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