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반려동물 국내 첫 코로나19 감염…"사람에게 전파 가능성 낮아"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1-25 15:28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주인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염돼 양성 판정을 받은 첫 사례가 보고됐다. 방역 당국은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확률은 낮다고 보나 관찰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경남 진주시 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기르던 고양이 세 마리 중 한 마리에서 코로나19 양성사례가 확인됐다.

이는 국내에서 동물 중 처음으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주인 모녀가 확진된 후, 고양이들을 별도 장소로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 실시한 검사 결과 고양이 한 마리가 지난 21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고양이의 상기도 검체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 결과다.

방역 당국은 "감염경로는 사람(주인)으로부터 반려 고양이에게로 전파된 것으로 추정되며, 반려동물 돌봄시설 내 고양이 간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다른 고양이와 분리한 상태"라며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시킨 사례는 보고된 바 없으나, 예방을 위해 돌봄 인력은 보호구를 착용하고 고양이들을 돌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고양이 구조자 및 돌봄시설 인력에 대한 선제적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고양이들과 돌봄 인력의 증상 모니터링을 지속 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나, 그간 국외에서는 드물게 동물의 양성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그러나 동물에서 사람으로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된다.

방대본은 "현재까지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 시키는 것에 있어 동물은 의미있는 역할을 한다는 근거는 없다"며 "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방대본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반려동물 관리지침을 마련해 배포할 계획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