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영끌족·패닉바잉 증가에 중개업소 폐업, 18년만에 최저치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1-22 11:05
주택거래량 127만9305건으로 2006년 이후 역대 최대치

부동산 중개업소에서 나오는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해 '영끌족', '패닉바잉' 여파로 주택거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도 18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1만7561건, 폐업은 1만2773건, 휴업은 1087건으로 집계됐다. 폐업 건수는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최소다.

중개업소 폐업은 2006년 2만5899건까지 늘어났다가 2015년까지 꾸준하게 줄어든 뒤 2016년(1만4470건)~2018년(1만6256건)까지 3년 연속 증가했다. 올해 폐업은 지난해(1만5496건)보다 17.6% 급감했다.

중개사무소 폐·휴업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주택 거래량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작년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주택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개업소 개업은 수도권과 광역시보다 기타 지방에서 두드러졌다. 수도권·광역시에서는 중개업소 개업이 전년 대비 2.6% 늘고, 휴·폐업이 15.1% 줄었다.

기타 지방에서는 개업이 8.5% 증가했고, 휴·폐업은 24.1% 감소했다.

지방이 수도권·광역시보다 개업의 증가율과 휴·폐업의 감소율이 가팔랐다.

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도시권역이 아닌 지방까지 주택 거래량이 늘고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 크다"며 "각종 규제책이 주택에 집중돼 있다 보니 토지나 임야와 같은 부동산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옮겨가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