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안철수, 대표 내려놓고 비전 제시하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2 09:37
“단일화 문제로 공방 벌일 이유가 없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무주택서민과 청년을 위한 주거사다리 ' 환매조건부 반반아파트'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단일화 휴전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오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국민의힘 서울시장 공천신청이 어제 날짜로 마감됐다. 다음 주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경선에 나설 후보들이 발표되면 1개월여에 걸친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질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오 전 의원은 안 대표가 주장한 범야권 통합경선과 관련, “당 밖의 모든 후보들까지 참여하는 범야권 공동경선은 이제 흘러간 시나리오가 됐다”며 “역설적으로 단일화 방정식은 단순해졌다.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된 이후 안 대표와 단일화 경쟁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했다.

오 전 의원은 “더 이상 단일화 문제로 공방을 벌일 이유가 없다”며 “각자 자신이 가진 비전과 정책을 내놓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것이 서로에게 득이 되는 일”이라고 했다.

오 전 의원은 그러면서 안 대표에게 국민의당 대표직을 내려놓을 것을 제안했다. 그는 “단일화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을 막기 위해 당 대표 역할은 잠시 다른 분에게 위임하고 서울시장 후보로서 비전 제시에 전념하시는 게 어떻겠느냐”고 했다.

이어 “안 대표가 대표직과 후보직을 겸임하면서 단일화와 통합 문제의 전면에 계속 나서게 되면 앞으로도 국민의힘 지도부와 마찰은 피할 수 없게 된다”고 했다.

오 전 의원은 “그렇게 되면 일은 진척이 안 되고 감정의 골만 깊어지는 최악의 상황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단일화와 통합 문제는 당 지도부 간 협상에 맡기고 후보들은 후보로서 자기 역할에 집중하는 것이 현재로선 단일화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