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대출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연말까지 이어지길 기대"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21 11:34
"금융권, 전통적인 역할 되돌릴 때"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및 이자 상환 유예가 연장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연장기간을 올해 연말까지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금융위원회가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재연장 하겠다고 밝혔다”며 “환영하고 반가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방역 상황과 실물 경제 동향, 금융권 여력 등을 종합 검토했을 때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가급적 금년 연말까지 연장되기를 기대한다.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아쉬운 점도 언급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금리 상환 역시 최대 2% 가까이 인하하고 있는 금융권에 감사하다”며 “그럼에도 금융권에 대한 국민들의 불편한 시각도 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금융권은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는데, 예금 금리는 제자리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2.72%로 전월대비 0.08%포인트 상승해 5월 이후 6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8월 이후 3개월 연속 오름세”라며 "그럼에도 금리는 제자리였다"고 전했다.

이에 “은행권은 상생과 협력 연대를 위해 노력해 달라”며 “1998년 금융위기 당시 우리나라 공적 자금 160조원이 투입된 것은 국민 혈세였다. 이제 금융 부분도 전통적인 역할을 다시 되돌릴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두고 관치금융이라는 비판을 하는데 대해서는 반박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관치금융 역사는 정경유착이 핵심이었다”며 “부실한 기업 대출과 일부 재벌 대기업 특혜, 정치권 불법 자금 수수가 핵심으로, 이는 금융권 부실로 이어지고 국민 전반으로 확산됐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