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떠나는 해리스 美대사에 안동소주 ‘깜짝 선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19 19:24
이임 인사차 靑방문…“재임 중 한·미 공조 기여”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안동소주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임기를 마치고 이임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에게 ‘안동소주’를 선물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30분 동안 인사차 청와대를 방문한 해리스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안동소주를 선물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2년 반 전인 2018년 7월 해리스 대사에게 신임장을 제정하면서 안동소주를 좋아한다고 들었고, 언제 한 번 같이 마시자고 덕담했다는 기억을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해리스 대사에게 “시간이 흘러 작별 인사를 나누게 됐다. 부임 후 2년 반 동안 한·미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공조했다”면서 “이임 후에도 한·미 동맹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에 대한 좋은 기억, 한국 국민과 맺은 우정을 간직하고 떠난다”면서 재임 기간 북미 관계에서의 자신의 역할과 지난해 한국전 70주년 기념행사를 인상 깊은 기억으로 꼽았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전 70주년 기념행사와 관련해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참전 용사를 한국이 대우하고 기리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면서 “지난 1년 전 세계가 코로나 팬데믹을 겪을 때 한국과 같은 혁신국가가 어떻게 코로나에 대응하고, 선거를 치러내고, 국민을 보살피는지 직접 볼 수 있어서 기뻤다.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해리스 대사가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이 태어난 거제도를 방문한 사실을 언급, “개인적으로 해리스 대사가 흥남철수작전 70주년을 맞아 거제도를 방문하고 기념비에 헌화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한·미 동맹에 대한 깊은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미국 행정부와도 한미 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코로나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 등 글로벌 현안 대응도 적극 공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오는 20일 임기를 마무리하고 21일 미국으로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