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재구속] 제임스 김 암참 회장 “한국만의 독특한 사례에 유감”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9 11:35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은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제임스 김 회장은 이날 온라인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번 판결은 한국에서 최고경영자(CEO)가 얼마나 개인적으로 형사 책임을 지고 있는지 보여줬다”며 “이는 한국만의 독특한 사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서 리더십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활동을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프리 존스 이사회 의장은 “정치인들도 지도자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인정하고 있고, 현재 한국 내 잘못된 행동은 거의 없어졌다”며 “이번 사건은 우리가 실망감을 느낄 수 있는 마지막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회장이 삼성에 큰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글로벌 기업으로서 계속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의장(왼쪽)과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이 19일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암참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