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격권 침해 당했다'...육군 주임원사들이 참모총장 인권위에 진정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17 00:52
계급 vs 나이 갈등...인권위 경위 파악 착수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사진=연합뉴스]


육군에서 계급과 인권을 두고 주임원사와 육군참모총장간 갈등이 불거졌다.

16일 인권위 등에 따르면 육군 주임원사 일부는 남영신 육군총장이 '장교들의 반말 지시가 당연하다'는 취지로 발언을 했다면서 지난해 12월 24일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

인권위에 진정을 낸 주임원사들은 "남 총장이 '나이가 어려도 반말로 지시하는 장교들이 있는데 당연하다고 생각해야 한다. 존칭을 써주면 오히려 감사하다고 생각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해 인격권을 침해당했다"고 진정서에 적었다.

육군 측은  "남영신 총장이 회의 때 강조한 전체 내용과 발언의 전후 맥락을 보지 않고 '발언의 취지와 진의'를 가 왜곡했다"고 전했다.

육군에 따르면, 남 총장은 지난해 21월 21일 대대급 이상 주임원사들과의 회의에서 "나이로 생활하는 군대는 아무 데도 없습니다"며 "나이 어린 장교가 나이 많은 부사관에게 반말로 명령을 지시했을 때 왜 반말로 하느냐고 접근하는 것은 군대 문화에 있어서는 안 됩니다. 장교가 부사관에게 존칭 쓰는 문화, 그것은 감사하게 생각해야 합니다"고 발언했다.

육군 측은 "임무 수행에 간 나이를 먼저 내세우기보다 계급을 존중하고 지시를 이행하는 자세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진정을 접수한 인권위는 경위 파악에 나섰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