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유상증자로 1조2735억원 확보···2차전지 소재 투자 가속화

윤동 기자입력 : 2021-01-15 16:43
포스코케미칼이 유상증자로 1조2000억원이 넘는 재원을 확보하면서 2차전지 소재 사업 투자 기반을 마련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13~14일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유상증자 청약을 진행한 결과 103% 청약율을 달성해 총 1조2735억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발행가액은 7만7300원, 발행 예정 주식수는 1647만5000주다. 주금 납입일은 1월21일, 신주 상장 예정일은 2월 3일이다.

전체 발행 신주의 11.8%를 배정받은 우리사주조합은 194만4050주 중 99%인 191만9027주를 청약했다. 금액으로는 1483억원에 해당한다. 기존 주주는 지분율 61.3%로 최대주주인 포스코의 890만1382주를 포함해 총 1505만5755주를 청약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목표했던 1조원을 크게 넘어서는 투자 재원을 마련하게 됐다. 지난해 11월 6일 유상증자 발표 당시 주당 예상 발행가는 6만700원이었으나, 주가상승 영향으로 이달 8일 발행가가 청약일 직전 3~5 거래일 가중산술평균 주가를 반영한 7만7300원으로 확정되며 1만6600원 높아진 결과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에 확보한 재원을 양극재와 음극재 양산능력 확대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양극재 광양공장 증설 등의 시설투자에 6900억원, 전기차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유럽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에 1500억원을 투입해 설비 신·증설에 나선다.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 음극재는 4만4000톤에서 26만톤까지 양산능력을 늘린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대규모 증자에 성공하면서 포스코케미칼은 안정적인 재무구조도 확보하게 됐다. 부채비율은 2020년 3분기 말 연결 기준 104%에서 증자 이후 46%로 낮아진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이 이차전지소재를 그룹의 핵심사업이자 '글로벌 탑티어'로 성장시키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것이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