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LG전자 가상인간 ‘김래아’, 3분 연설로 전세계에 눈도장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12 09:03
“안녕하세요, 저는 작사가이자 DJ인 래아입니다.”

LG전자가 만든 가상 인간 김래아(Keem Reah, 이하 래아)가 11일(미국 현지시간)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짧은 머리에 분홍색 후드티와 검은 바지를 입은 래아는 자신을 ‘작사가이자 DJ’라고 소개했다.

래아는 영상 후반부에 등장해 LG 클로이 UV-C 살균 로봇과 2021년형 그램 노트북,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를 직접 소개했다. 자연스러운 몸짓과 표정으로 3분가량의 연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LG전자의 최신 제품을 소개할 수 있어서 '신난다(excitied)'는 감정 표현도 하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뜻을 가진 래아(來兒)는 LG전자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 인간이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든 외형에 AI 기술을 입혀 목소리를 냈다. 래아는 딥러닝 기술을 통해 3차원 이미지를 학습하면서 연설까지 할 수 있었다.

서울에 사는 23살 여성인 래아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6000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평범한 여성들처럼 음식점에서 찍은 사진 등이 업로드 돼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라는 주제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었다.

권봉석 LG전자 사장, 김진홍 글로벌마케팅센터장(전무), 페기 앙 미국법인 마케팅 담당 등이 등장해 LG전자의 혁신 기술과 제품들을 소개했다.

 

LG전자의 가상 인간 김래아. [사진=LG전자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