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서 LG 롤러블폰 공개...네티즌 "저대로 출시된다면 대박"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1-12 08:52

[사진=LG전자]


LG 롤러블폰 영상에 네티즌들이 환호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LG전자 롤러블폰 대박 나세요. 롤러블 TV도 기대합니다. 가전의 세계 1TOP인 LG전자 파이팅!!!(jg***)" "어차피 삼성 폴더블 폰은 아무리 화면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고 그래도 화면 가운데 접히는 부분이 생기고 그러는데 LG 롤러블폰 저거는 화면을 자유자재로 늘렸다 줄였다 할 수가 있으니까 기술적으로도 훨씬 더 많이 뛰어나고 발전되고 좋은 거야(ko***)" "실사용엔 롤러블이 더 좋을 것 같긴 한데... 실기를 얼마나 완성도 있게 만드냐가 관건이겠네요(on***)" "현재 폴드1 사용 중. 화면이 큰 건 정말 맘에 들지만... 핸드폰 무게는 정말... 롤러블폰 무게만 가볍다면 이번에 삼성에서 엘지로 바꿔야겠다(be***)" "대박~ 드디어 베일을 벗었네요~ 롤러블폰 내 스타일(dr***)" "대박.. 저게 CG가 아니라 진짜 폰이라고?? 롤러블되는 화면 사이즈만 더 커지면 태블릿 안 사도 되니 돈 절약되겠다. 얼른 실제로 보고 싶다(00****)"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11일 오후 10시 LG전자는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에서 롤러블폰을 공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9월 'LG 윙'을 공개하는 온라인 행사에서 LG전자는 롤러블폰 티징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영상은 제품 화면이 들어갔다가 나왔다가 하는 모습만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었다. 

이후 4개월 만인 이날 LG전자는 제품의 일부만 보여주는 '티징' 형식으로 롤러블폰을 공개했다. 일반 스마트폰 형태로 LG 프레스 콘퍼런스 시청 중 뒤쪽에 있던 화면이 자동으로 펼쳐지면서 화면이 커진다. 

지난해 말 구글이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에 따르면 LG 롤러블폰은 화면이 펼쳐지기 전 6.8인치였다가 펼쳐지면 7.4인치로 커진다. 

다만 영상 속 롤러블폰은 티징용으로 제작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와는 다를 수 있다. 

한편, LG 롤러블폰은 올해 상반기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