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美 레이더 센서 개발사 ‘아인슈타인’에 지분투자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1-08 13:21
두산밥캣은 미국 캔자스 주 소재 벤처기업 아인슈타인(Ainstein)과 무인화 솔루션의 핵심기술인 ‘레이더 센서’ 개발을 위한 지분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아인슈타인은 드론 등 항공 모빌리티(Air Mobility)와 자동차의 자율주행에 필요한 레이더 센서를 개발하고 제작하는 회사다.

특히 센서 성능 구현을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기술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어 타 업체 대비 경쟁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산밥캣과 아인슈타인은 지난 2018년부터 전략적 협업관계를 유지해왔다. 지난해 4월에는 장비 무인화를 위한 레이더 센서 기술 공동개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두산밥캣 측은 “이번 지분투자는 양사 간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파트너십 유지를 통해 무인화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무인화 기술은 자동차에서 건설‧소형 장비시장으로 확대되며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두산밥캣은 선제적인 투자로 무인화 솔루션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이번 지분투자로 무인화 기술 개발의 가속화 뿐만 아니라, 레이더 센서 로열티 확보를 통한 매출 확대도 기대한다”며 ”빠른 시일 내 회사의 다양한 제품군에 레이더 센서 기술을 접목시켜 소형장비의 무인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밥캣의 원격조종 기술 맥스컨트롤.[사진=두산밥캣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