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올해 CES서는 일반인에 신기술 ‘활짝 공개’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1-07 10:00
기존 고객사 한정 제한 풀어...“이제, 세상을 당신 앞에” 주제로 다양한 전시존 공개
‘디스플레이, 이제 세상을 당신 앞에’

LG디스플레이가 11일 개막하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서 일반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전격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 열린 CES에서 고객사에 한정된 비공개 전시를 했던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관련 신사업을 발굴하고 벤처·스타트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올해 처음으로 일반 관람객에게도 전시관을 공개하기로 했다.

100% 온라인으로 열리는 CES 2021에서 LG디스플레이는 △내츄럴 리얼리티 △라이프스타일 인 하모니 △베터 포 피플 등 3개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다양한 전시존을 구성했다.

특히 실제와 같은 영상을 구현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질 우수성을 강조하고 고객의 변화된 일상생활 속에서 디스플레이를 통해 편리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하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디스플레이의 기능까지 보여주며 ‘사람을 생각하는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부각할 방침이다.

OLED는 화소 하나하나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백라이트가 없어 완벽한 검은색을 구현할 수 있어 정확하고 풍부한 색감 표현이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는 88인치 8K CSO(스피커 역할을 겸하는 OLED), 77인치 월페이퍼 OLED를 전시해 인간의 눈이 보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전달하는 디스플레이임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변화하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유연성을 가진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소개하기 위해 스마트홈, 게임, 레스토랑 등 11개의 체험존도 선보인다.

전시 관람객들은 다양한 체험존을 통해 △침대와 투명 OLED를 결합한 ‘스마트 베드’에서 날씨 정보 확인, 영상 시청 △TV를 시청할 때는 평면, 게임할 때는 커브드 화면으로 변환 △음식점에서 손님과 요리사 사이 공간에 설치된 투명 OLED를 파티션과 메뉴판으로 이용 △소비매장에서 편리하게 상품 확인, 주문, 결제 등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이 스며든 일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LG디스플레이는 국제 인증기관으로부터 획득한 ‘낮은 블루라이트’, ‘플리커 프리’, ‘눈에 안전한 TV’ 등을 활용해 눈과 몸의 피로를 줄이고 안전까지 배려하는 디스플레이인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측은 “비대면 사회에 따른 TV 시청 시간 증가, 학교 온라인 수업 확대 등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가 중요해지는 상황”이라며 “OLED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뉴노멀 디스플레이”라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가 공개한 CES 2021 초대장.[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