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전세주택 매입 시작…민간 매입약정방식 28일부터 접수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23 08:39
신축주택 매입방식은 내년 1월부터

3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에서 열린 LH 공공 전세주택 미리보기 행사에서 서창원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거복지본부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LH는 공공전세주택의 매입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도심 내 면적이 넓고 생활환경이 쾌적한 다세대주택‧오피스텔 등 신축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 한시적(2021~2022년)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입주자는 소득·자산 기준과 관계 없이 무주택가구 중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선정된다. 선정된 입주자는 시중 전세가의 90% 이하로 최대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LH는 서울‧수도권 및 지방광역시에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생활 인프라가 우수한 지역 등을 중심으로 방이 3개 이상인 신축주택을 총 7500가구 공급할 계획이다.

이미 준공된 신축주택을 매입하거나 준공 이전의 주택을 민간사업자와 약정을 체결하고 신축주택으로 확보하는 민간매입약정 방식을 통해 공공전세주택을 확보한다.

기존주택 매입형은 준공 2년 이내의 방이 3개 이상인 신축주택 중 면적이 넓고 주거환경이 쾌적한 동 단위 주택을 매입할 예정이다.

내년 1월 6일부터 2월 10일까지 LH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받는다.

민간매입약정형은 LH가 제시하는 인테리어‧자재 등 가이드라인을 고려해 약정계약 체결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23일 본사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28일 지역본부별 개별 공고에 따라 상담 및 접수를 시작한다.

LH는 보다 많은 민간 건설사 등이 매입약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11·19 대책을 통해 발표된 인센티브 중 1%대 저리의 건설자금 지원방안을 먼저 시행한다.

약정계약을 체결한 민간사업자가 토지를 확보하는 시점에 매입예정금액의 일부를 미리 지급하는 방식이다.

서울에서 방 3개 이상, 전용면적 59~85㎡인 주택을 건설하는 경우 무이자로, 서울 및 수도권에서 전용 46㎡ 이상인 주택을 건설하는 경우 1%의 이자율로 건설자금을 지원한다.

LH 관계자는 "이번 매입공고를 통해 서민‧중산층이 만족할 수 있는 넓고 쾌적한 주택을 도심에 신속하게 공급함으로써 수도권 전세난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