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은평생활치료센터 간 정총리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안정적 확보 중요"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2-18 14:34
“무증상·경증 환자, 생활치료센터서 치료해 일상으로 조기 복귀시켜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은평구 서울소방학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시 은평생활치료센터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서울 은평생활치료센터를 찾아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의 안정적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의료진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무증상·경증 환자를 생활치료센터에서 적절히 치료해 중증환자로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일상으로 조기에 복귀시키는 것이 의료체계의 부담을 줄이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은평생활치료센터는 지난 8월부터 현재까지 400명이 넘는 환자들을 치료해 서울시 방역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은평성모병원에서는 의사, 간호사 등 필수 의료인력을 지원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을 활용한 ‘환자현황판’을 설치해 체계적으로 환자를 돌보고 있다”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동틀녘이 가장 어둡다’는 속담처럼, 지금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고비로 느껴지지만, 승리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믿음을 갖고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