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같은 당이라는 사실이 한 없이 부끄럽다”

[사진=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민경욱 전 의원의 출당을 주장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린 ‘대선 불복’ 트위터 영상에 민 전 의원이 나왔기 때문인데, 하 의원은 “민 전 의원과 같은 당이라는 사실이 한없이 부끄럽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 전 의원, 구제불능이다. 마스크도 쓰지 않고 미국 대선 불복 시위에 앞장서 나라 망신을 시키고 있다”며 “얼마 전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으로 선정됐는데 더 기다리지 말고 즉각 출당시켜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민 전 의원의 행태는 국민의힘이 중시하는 한미동맹을 위태롭게 한다”며 “지금은 새로 들어서는 바이든 행정부와의 협력이 그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다. 그런데 국민의힘 인사가 미 연방대법원까지 있는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시위에 나선다면 바이든 측이 우리 당을 어떻게 보겠나”라고 했다. 이어 “당의 위신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는 행위다”고 했다.

하 의원은 “더구나 민 전 의원은 마스크조차 쓰지 않고 시위에 참여했다.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에 20만명이 넘게 나오는 상황에서도 최소한의 방역지침조차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민 전 의원이 시위를 벌인 워싱턴DC는 지난 7월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하고 위반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며 “한국의 정치인이 미국에 가서 그 나라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