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안전·인권 최우선 '경찰개혁' 끝까지 완수"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2-14 00:05
대공수사 경찰이관·자치경찰제 도입 국회 통과 김창룡 청장 "국민 신뢰받는 수사기관 되겠다"

김창룡 경찰청장.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찰청은 13일 "안전과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경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끝까지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이날 '경찰개혁 법제화 입장문'에서 "'국민을 위한 경찰로 거듭나라'는 국민이 내린 준엄한 명령으로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경찰 관련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잇달아 통과하자 내놓은 입장이다. 이날 오후 국가정보원이 가진 대공수사권을 3년 뒤에 경찰로 이관하는 국가정보원법 개정안이 국회 문을 넘었다. 지난 9일엔 내년부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을 나누고 국가수사본부(국수본)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경찰법 개정안이 처리됐다.

경찰청은 "경찰체계 개편을 통한 국민이 체감할 개혁 성과를 보여주겠다"면서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끊임없는 변화·혁신으로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이 될 것을 약속한다"고도 강조했다.

개정법안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도 밝혔다. 경찰청은 "자치경찰제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시·도와 긴밀히 협조한 주민밀착형 서비스 제공으로 든든한 이웃 경찰이 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수본은 경찰 수사 컨트롤타워가 돼 수사 책임성·공정성·전문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2024년 국가보안법 위반 등을 수사하는 대공수사권을 넘겨받는 데 대해서는 "국정원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고 경찰 안보수사 역량을 높여 국가안보에 공백이 없게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창룡 경찰청장도 이날 경찰청과 별도로 입장문을 내놨다.

김 청장은 "안보수사 총역량을 강화·발전시켜 국가안보에 한 치 빈틈이 없게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수사관행을 정착 시켜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보수사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경찰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국가경찰·자치경찰·수사경찰 분립을 바탕으로 견제와 균형 원리를 제대로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도 같은 날 국회에서 개정안이 가결된 직후 "북한·해외 전문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나라는 국민 명령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북한·산업스파이·테러 대응 같은 본연 업무에 매진하고 과학 정보 역량을 강화해 세계 최고 정보기관이 되겠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