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기업이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의 차이는 그 기업에 소속돼 있는 사람들의 재능과 열정을 얼마나 잘 끌어내느냐 하는 능력에 의해 좌우된다.” 토마스 제이 왓슨 전 IBM 회장이 남긴 말이다. 기업 구성원의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것은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의 역할이다. 이는 곧, 기업(Company)은 리더(Chief)의 역량에 따라 흥할 수도, 망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그만큼 기업에서 리더의 역할은 중요하다. 아주경제는 기업(Company)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다양한 C(Chief : CEO or CFO or CTO)에 대해 조명해보려 한다. <편집자 주>

영국이 오는 8일부터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결과다. 이를 기점으로 전세계 각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접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창궐한 지 불과 1년여 만에 백신 접종이 가능해진 것은 24시간 밤낮없이 생명공학 연구개발에 매진한 수많은 의료진과 연구자들의 숨은 공로가 있었다.

문제는 이런 연구자들의 연구환경은 열악하다는 점이다. 이런 문제의식을 가지고 국내 연구실(랩) 환경 개선을 위한 시약관리 앱을 개발한 회사가 바로 ‘스마트잭’이다. ‘All work and no play makes Jack a dull boy(항상 일만 하고 놀지 않으면 잭은 바보가 된다)’라는 미국 속담에서 착안해 사명을 지은 김건우 대표와 그의 창업 동료들의 발상이 궁금했다.

김 대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과 놀이를 구분해서 생각하죠. 저희는 일하는 곳에서 보람을 찾으면 그것이 노는 것만큼 재미있다고 생각했어요. 일만 하고 놀지 않는 멍청한 잭 대신 일하는 곳에서도 즐거움을 찾는 똑똑한(스마트) 잭이 되자는 뜻이에요”라고 설명했다.
 

김건우 스마트잭 대표이사 CEO가 서울 성수동 집무실에서 아주경제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스마트잭 제공]



김 대표를 비롯한 똑똑한 친구들은 연구실에서 일하는 연구원들 역시 스마트잭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랩매니저’를 개발했다. 랩매니는 연구소의 다양한 시약을 자동등록 및 분류해 안전성 향상과 재고 관리까지 원스톱(One-Stop)으로 가능하게 하는 통합관리 솔루션이다. 랩매니저를 이용하면 100여 글자에 이르는 길고 복잡한 시약명은 물론 CAS#, 용량, 순도 등 제반정보를 자동으로 입력해준다. 시약병에 붙어있는 바코드나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에 대기만 하면 끝이다. 자동으로 시약 이름, 제조일, 구입일, 유효기간, 독성 여부 등을 목록화하면서, 수많은 시약들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해준다. 수백 수천 가지의 시약 정리를 반나절만에 할 수 있다.

연구소 구성원 모두가 시약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시약 사용자, 사용량, 사용목적 및 사용 후 잔량 등 정보를 축적하고, 실험에 따른 연구결과 도출 과정을 더욱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 물질안전보건자료(MSDS) 를 모바일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시약의 폐기 시점을 모바일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어 안전성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된다.

스마트잭은 랩매니저의 유용성과 편리성은 인정받아 지난 9월 국책 컨소시엄에도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도로 국내 최초 실시하는 ‘2020년 연구실별 유해인자 현황조사 사업(과제명)’에 참여해 58억원 규모의 국가과제를 수행하게 된 것이다.

올 12월 말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국가과제는 스마트잭을 비롯해 켐토피아, 에프아이솔루션, 코리아데이타네트워크 등 총 4개 기업의 컨소시엄이 수행한다. 전국 7만9223개 연구실 내 유해인자 현황 전수 조사가 실시되는데, 해마다 증가하는 연구실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환경을 구축, 연구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해 궁극적으로 연구실 안전가이드 라인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58억원 규모의 국책사업 '2020년 연구실별 유해인자 현황조사'에서 사용되는 조사프로그램 '랩키퍼' 예시 [사진=스마트잭 제공]



스마트잭은 이번 국가과제에서 전수조사를 위한 인공지능(AI) 조사 프로그램 ‘랩키퍼(Lab Keeper)’를 개발·제공한다. 랩키퍼는 특허 출원 중인 AI 기술이 적용돼 스마트폰 사진촬영만으로 유해인자를 인식, 제반 정보를 자동 등록해준다. 화학물질, 생물체, 가스, 기계/기구, 보호장비 등 총 5개의 유해인자 카테고리에 모두 적용할 수 있다. D/B설계, 표준화 및 검증 기술도 지원해 전국 단위의 대규모 조사에서 시간 및 비용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데 힘쓸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시약구매도 가능한 이커머스 플랫폼 ‘랩매니저 스토어’와 연계해 재고 리스트 체크, 필요 시약 사전 알림, 구매 시약 자동 등록 등 연구실 관리를 보다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시약 보관 가이드를 제시할 계획이다. 랩매니저 스토어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모바일 시약 스토어’를 콘셉트로, 연구실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시약을 랩매니저 스토어 한 곳에서 편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만든 시약 오픈마켓이다. 지난 9월 정식 오픈했으며 내년 초부터 전국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스마트잭의 높은 기술력과 가능성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지난 3일 스마트잭은 글로벌 과학기술기업 ‘머크’와 국내 시약 유통망 강화를 위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랩매니저 스토어에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공식 입점하는 내용으로, 양사가 시약 주문, 구입, 배송 등 전 주문과정을 모바일 시스템으로 구축해 보다 안전한 시약 유통 구조를 실현할 수 있다.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머크는 씨그마 알드리치 등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는 352년 역사의 글로벌 과학기술 기업이다. 현재, 헬스케어, 라이프사이언스, 퍼포먼스머티리얼즈 등 사업 분야를 확대하며 미래 과학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스마트잭 '랩매니저 스토어'에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공식 입점한다. [사진=스마트잭 제공 ]



랩매니저 스토어는 이번 계약을 통해 구입에서 배송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에서 취급하는 시약 전품목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그동안 여러 제조사에 전화해 개별적으로 구입해야 했던 주문과정을 보다 편리하고 투명하게 진행할 수 있다. 이번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와의 계약을 비롯해 국내외 시약 제조사들과의 공급 계약을 앞두고 있어 입점 품목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김 대표는 “그동안 스마트잭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는 국내 시약 유통 절차의 디지털화를 위해 양사 간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해왔다”며 “국내 연구실의 연구원들이 양질의 시약을 보다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서비스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