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르면 2일 사장단 인사 단행…김기남‧김현석‧고동진 유임될 듯

장은영 기자입력 : 2020-12-01 20:57
삼성그룹의 정기 인사가 이르면 2일 단행될 전망이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후 치러지는 첫 인사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이 2일부터 사장단을 비롯한 임원 인사를 할 예정이다.

2일에는 삼성 계열사 전체 사장단 인사가 발표되고, 3일 이후 전자 계열 임원 인사, 다음 주에는 삼성물산 등 독립 계열사들의 인사가 진행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에서 삼성전자의 김기남 디바이스 솔루션(DS)부문장(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 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등 3인방은 유임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서 3년의 임기를 다한 이동훈 대표이사 사장은 물러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에는 최주선 대형사업부장 사장이 거론된다.

다만 이번 인사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승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