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가처분 기각 유감"...한진 "아시아나 인수 책임 무겁게 인식"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2-01 17:52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1일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금지 가처분의 기각 결정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KCGI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관계 당국과 사법부의 고심은 이해하나 이번 결정이 시장경제 원리 및 상법과 자본시장의 원칙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KCGI의 항공업 재편에 대한 고민과 이번 제3자 배정 유상증자의 문제점 지적이 국가 경제를 위한 합당한 진심이었음은 시간과 결과가 증명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KCGI는 "그동안 천명해온 항공업 재편의 공론화,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체제 및 독립적 이사회에 대한 소신은 변함이 없다"며 "한진칼 주주들과 함께 경영진을 감시하고 기업가치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이날 KCGI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한진칼 현 경영진의 경영권·지배권 방어라는 목적 달성을 위해 신주를 발행하는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토대로 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한진칼은 산은으로부터 투자받은 8000억원을 대한항공에 대여해 인수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진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와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갖는 큰 의미와 책임을 무겁게 인식한다"며 "무엇보다도 대한민국 항공산업 구조 재편의 당사자로서 위기 극복, 경쟁력 강화, 일자리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1일 인천국제공항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사 여객기들이 주기돼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