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메디슨·씨젠·오스템 등 30개 기업 ‘혁신형 의료기기’ 인증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1-30 16:55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기 기업 30곳에 대해 처음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으로 인증했다고 30일 밝혔다.

복지부는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 의료기기 지원법에 따라 의료기기 연구개발(R&D)이 우수하고 세계시장 진출 역량이 있는 기업을 선정해 ‘제1차 혁신형 의료기기기업’으로 고시했다.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도구의 수출급증으로 의료기기 산업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102개 기업이 신청했고, 심사를 거쳐 30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3년간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이라는 인증표지를 사용할 수 있고 정부가 지원하는 R&D·시장진출 사업에서 우대를 받는다. 세금과 연구시설 건축, 각종 부담금에서도 특례 혜택을 받는다.

최초로 혁신형 의료기기 기업은 30곳으로 인증된 업체들은 매출 등에 따라 2개 유형으로 구분된다.

7곳은 혁신선도형 기업으로 우수한 R&D 투자와 다각적 연구활동, 안정적인 기업 역량으로 의료기기산업을 선도하는 업체인데, 루트로닉과 삼성메디슨, 씨젠, 아이센스, 오스템임플란트, 인바디, 지멘스헬시니어스 등이다. 의료기기 매출액이 500억원 이상이고 의료기기 매출액 대비 의료기기 연구개발비 비중이 6% 이상인 곳들이다.

23곳은 혁신도약형 기업으로 혁신 기술력 바탕에 특화 분야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의료기기산업의 미래 주역으로 성장이 유망한 업체다. 매출액은 500억원 미만, 연구개발비 비중은 8% 이상이다.

고영테크놀러지와 나이벡, 넥스트바이오메디컬, 노보믹스, 다원메닥스, 레이, 루닛, 리브스메드, 메디아나, 멕아이씨에스, 바이오니아, 뷰노, 시지바이오, 원텍, 유앤아이, 이노테라피, 이루다, 인피니트헬스케어, 제노스, 젠큐릭스, 큐렉소, 피씨엘, 휴비츠 등이 해당한다.

인증기업은 3년간 사업 추진계획을 정부에 제출하고 복지부는 연도별 이행실적을 3년 후 인증 재평가 시 반영한다. 인증 기간에는 법령에 정해진 최소 R&D 비중을 유지해야 하고 복지부는 불법 리베이트 등 인증 취소 사유를 모니터링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