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이 코로나19 시대 주거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안면인식 출입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기술은 엘리베이터 버튼 또는 공용현관 버튼을 누르지 않고 입주민의 얼굴과 정보를 인식해 작동하는 기술이다.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사진이나 동영상, 가면에 반응하지 않는 기술도 적용됐다.

3m 이상 거리에서 0.3초 내외로 인증이 완료되기에 공동현관 앞에서 멈추지 않고 이동하면서 출입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 외에도 현대산업개발은 입주민 주거 서비스 플랫폼인 ‘마이호미’와 디지털 기반 재택근무 환경, 건설현장 스마트 LED 조명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중 지난 7월 정식 서비스를 개시한 마이호미에는 관리비 조회부터 전자투표, 아이파크 내 입주민 편의시설 예약, 단지 내 온라인 쇼핑몰 기능이 담겼다.

재택근무의 경우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형태의 협업 플랫폼을 통해 부서 간 자료를 공유하고 최종 결재권자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활용 중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스마트 디지털 업무환경에서 디지털화된 협업, 보고 및 업무 시스템으로 서류보고 및 대면보고를 최소화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가 마이호미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자료 = 현대산업개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