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모텔 방화로 2명 숨지고 9명 다쳐…60대 남성 긴급체포(종합)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1-26 00:05
술 안주는 모텔주인과 말다툼뒤 불질러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한 모텔에서 25일 새벽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이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공덕동에 있는 3층짜리 모텔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4명 가운데 11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가운데 1층 투숙객 55세 여성 1명과 2층에 머물던 43세 남성 1명이 숨졌다.

부상자 중 8명은 허리통증·연기흡입·타박상·화상 등 가벼운 부상을 입었고, 중상을 당한 1명도 의식을 회복했다.

소방당국은 차량 34대와 인력 122명을 동원해 오전 3시 15분쯤 큰 불길을 잡은 뒤 오전 4시쯤 완전히 껐다.

불은 1층 101호에 장기 투숙 중이던 69세 남성 A씨가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방화를 저질러 발생했다.

A씨는 모텔 주인에게 술을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자신 방에 들어가 라이터로 종이에 불을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방화를 저지른 직후 인근 편의점으로 도주해 '배가 아프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차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모텔에 불을 냈다고 자백했고, 소방관이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긴급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화재가 발생한 모텔은 1970년 지어진 지상 3층 건물로, 총 13개 객실이 있었다. 스프링클러 의무 설치 건물은 아니며, 비상구도 따로 없었다. 인근 재건축 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 장기 투숙이 많았다.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25일 새벽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 모텔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졌고, 9명이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