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 국정조사 필요…나라 꼴 우스워”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25 15:22
“추미애 권한 남용, 월권으로 위헌성 충분한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5일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고 감찰을 요구한 것에 대해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조를 언급한 것을 맞받아 친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뭐한 놈이 성낸다는 속담이 생각난다”며 “이번 사안은 추 장관의 권한 남용과 월권으로 위헌성이 충분한 사건인 만큼 추 장관에 대한 국조가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국조를 언급했는데, 그동안 저희들이 줄기차게 요구해왔던 월성1호기 조기폐쇄 국조, 울산시장 선거 불법 지원 국조도 이번 기회에 민주당이 요구해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무슨 무리수나 비난을 무릅쓰고라도 윤 총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작심한 것 같다”면서 “마치 조폭들이 백주대낮에 무고한 사람들을 집단 폭행하는 장면이 겹쳐진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이렇게 쫓아내야 하는 무슨 절박한 사정이 있지 않고서야 어떻게 민주주의 법치국가에서 이런 일이 자행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 과연 어떠한 역할이냐 묻고 싶다”며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대한 해임을 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계신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해서, 참 나라꼴이 우습게 보이는 상황이 오고 말았다”고 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