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추미애 뒤에 숨은 文…왜 이렇게 비겁한가”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24 22:17
“윤석열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 져라”
 

18일 오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에 대해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장관 뒤에 숨어서 한 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 왜 이렇게까지 비겁한 것인가”라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다. 징계 사유, 직무정지 사유가 있다고 봤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이러이러한 잘못이 있어서 총장을 해임합니다’라고 말하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며 이렇게 적었다.

유 전 의원은 “도대체 이 나라가 어디로 가는가. 온 국민이 경악하고 불안해한다”며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 또 숨었다.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대통령이 져라”면서 “부동산 대란에, 코로나에, 심신이 지친 국민들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 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