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공수처 반대 야당, 촌극…재소집 추천위서 반대하면 법개정”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24 11:00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들, 태도 변화 필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방해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촌극의 상황을 만들어 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3차례의 추천위 회의는 야당에서 추천한 추천위원들의 방해로 끝내 결과를 내지 못했다”며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재가동에 동의했으나, 재소집된 추천위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공수처 후보를 추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들의 태도 변화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 추천위원들은 자신들이 추천한 후보마저 반대했고, 다른 추천위원의 추천을 또 다른 추천위원이 반대를 하는 상황까지 오면서 촌극을 만들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어제 국민의힘에서는 야당도 동의할 수 있는 후보가 나올 때까지 추천위가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비토권을 악용해 추천위를 공전시키려는 의도로밖에 보여 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야당의 의도적인 시간 끌기에 공수처 출범이 지연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며 “국민의힘이 끝내 국회의 책임과 역할을 버린다면 법을 보완해서 합리적인 의사결정으로 후보추천을 가동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권력기관 개혁의 국민명령을 수행하는데 추호도 주저함이 없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공수처 출범위에 필요한 조치들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창일 전 의원이 주일대사로 내정된 것과 관련해서는 “한일 정치상황과 대일관계에 깊은 식견이 있는 관련자가 내정돼 기대가 크다”며 “지소미아(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유예가 1년이 되는 날 발표된 인선은 한일 관계 미래를 위한 우리정부의 외교적인 신호다. 앞서 국정원장과 한일의원연맹 수석의원들의 연이은 방일도 경색된 양국을 풀기위한 적극적인 행보인 만큼 일본 정부도 이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전향적인 태도로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