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25일 민노총 집회 재고 요청..."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응"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4 10:57
"국민 안전 위협하는 집회,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응" "코로나19 3차 대유행 위험, 우리 앞에 도사리고 있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는 ​25일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재고를 촉구했다.

정 총리는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지금 상황에서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는 없을 것"이라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역에는 그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대유행의 위험이 우리 앞에 도사리고 있다. 우리 아이들의 수능이 목전에 다가왔고, 영세 상인은 생계가 걸린 가게 문을 닫고 있다"며 "국민 한 분 한 분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정부가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을 향해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위반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철저하게 대응하고, 다시 한번 시위 자제를 위해 민주노총과 소통해달라"고 거듭 주문했다.

아울러 "지금은 국가재난에 준하는 상황"이라며 "국민 모두가 협심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