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4억건 ‘교통 빅데이터’ 분석 고도화…가명정보 전문기관 '도로공사' 지정

김재환 기자입력 : 2020-11-24 11:00
빅데이터·AI 등 국토교통 분야 데이터 생산 전담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를 국토교통 분야 가명정보 결합 전문기관으로 지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가명정보는 지난해 말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이 통과된 후 통계나 연구 등에 활용할 목적으로 개인을 특정할 수 없도록 가공한 정보다.

 

가명정보 결합 예시.[자료 = 국토부]


도로공사는 앞으로 각종 산업에서 가명정보 수요가 급증한 데 맞춰 빅데이터와 AI 등 고부가가치 국토교통 분야 정보를 생산할 방침이다.

특히 국토부는 하이패스 교통정보를 통해 운전자의 출발-종점 이동 경로와 속도나 특정 도로의 통행량을 분석해 신규 도로설계나 우회 전략을 구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하이패스와 휴게소 데이터만 하루에 약 4억8000만건”이라며 “공공기관 최초로 정보 보호·관리 인증체계를 받은 도로공사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데이터를 결합해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