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시민불안 조장하는 가짜뉴스·개인 신상 올리는 행위 엄벌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0-11-23 17:10
해당 업소 또다시 막대한 피해 초래...상인 피해 호소, 시민 불안감 가중 학교 내 정보를 특정사이트에 게시, 개인정보유출 등 피해 심각

포항시청 청사 전경. [사진=포항시 제공]

최근 익명의 사용자가 “포항시내 폐쇄지역–복사해서 지인 분들께 톡 보내세요”와 같은 글을 카카오톡, 네이버밴드 등 SNS를 통해 연초부터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다녀갔던 장소들을 나열해 무작위로 배포하고 있어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이 글은 포항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와 업소 등은 소독을 실시하고 일시적으로 폐쇄해 코로나19 확산을 철저히 방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영업하는 업소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가 학생이거나 회사원일 경우 당사자의 동의를 얻지 않고 홈페이지에 해당 확진자의 거주지 등을 게재해 개인정보를 유출시키는 경우가 발생, 그 인근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SNS 등에 허위사실, 개인정보, 가짜뉴스 등을 악의적으로 유포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판단하고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정부 등의 공식발표가 아닌 가짜뉴스나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은 쉽게 믿으면 안 된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만큼 시민들의 불안감을 조장하는 허위사실, 가짜뉴스 등은 게재하지도 전파하지도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