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쌩”…온장음료의 계절이 돌아왔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0-11-20 16:57
11월 1~15일 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매출 세 자릿수 성장

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제품군.[사진=롯데칠성음료]


초겨울 추위가 이어지면서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온장음료의 매출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온장음료는 편의점 등 소매점에서 온장기계를 통해 데워져 따뜻하게 마실 수 있도록 캔, 병, 내열페트병에 담긴 RTD(Ready To Drink) 음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판매량은 지난달 같은 기간 대비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델몬트 허니레몬&배’ 판매량은 150%, ‘꿀홍삼’은 130%, ‘가나 초코라떼’는 200%가 증가했다. 커피 브랜드 ‘칸타타’ 캔의 판매량도 40% 늘었다.

온장음료 판매량은 한겨울에 집중된다. 11월부터 2월까지 총 4개월간 판매량은 연간 총 판매량 대비 꿀음료 65%, 초코음료 60%, 병두유 55%를 차지한다.

롯데칠성음료는 신제품 △델몬트 허니애플&시나몬 △델몬트 허니레몬&배 △꿀홍삼 △한끼영양 칼슘두유 참두유를 출시하고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연인, 친구, 동료들과 따뜻한 온장음료를 함께 나누며 몸과 마음 모두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