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한진칼에 임시주총 소집 청구..."아시아나 인수 책임 묻겠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1-20 16:43
"아시아나 재무상태에 관한 면밀한 실사 없었다" 비판 산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기존 주주 권리 훼손

지난 2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KCGI 주최로 열린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강성부 KCGI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사모펀드(PEF) KCGI가 20일 한진칼에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주총 안건은 신규 이사의 선임과 정관 변경이다.

KCGI는 "임시주총 소집 청구를 통해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주도하고 결정한 이사회의 책임을 묻고 전문성과 독립성을 겸비한 신규 이사들이 이사회의 다수를 구성하도록 함으로써 회사의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관 변경을 통해 산업은행이 이번 투자합의를 통해 한진칼에 요구했다는 지배구조 개선에 관한 여러 방안을 포함해 회사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KCGI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지원을 위해 산은이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자금을 대는 방안을 두고 반발해 왔다. KCGI는 한진칼 이사회가 10조원이 넘는 부채를 안고있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하는 결정을 날치기로 해 기존 주주의 권리를 크게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KCGI는 "항공산업 재편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원론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다만 한진칼의 이사회는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태 등에 관한 면밀하고 신중한 실사조차 실시하지 않고, 또 기존 주주의 권리 보호 방안에 관해 아무런 고려도 없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안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KCGI와 주주연합이 임시 주총을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주총 소집 절차에 45일 이상이 걸려 개최일은 빨라야 내년 1월 이후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현재 KCGI 등 3자 주주연합(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우호 지분율은 46.71%, 조 회장 측 우호 지분율은 41.4% 수준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