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BTS의 가장 큰 힘은 진정성, "이번에도 현실 반영한 진정성 담은 곡으로 승부"

장윤정 기자입력 : 2020-11-20 12:00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BE(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모든 사람들과의 믿음과 관계가 좌절에서 벗어나고 살아가게 하는 힘이라고 생각한다."

RM의 말이다. 방탄소년단은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전달해오며 공감을 얻어왔다 방탄소년단의 인기의 비결 중 하나가 바로 진정성. 이번에도 진정성을 담은 곡으로 대중에 다가갔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현 상황에서, 불안하고 두렵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새 앨범에 담았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11시 동대문 문화역사박물관에서 새 앨범 'BE'를 공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민은 "이미 많은 좌절을 경험했다. 그리고 곁에 있던 멤버가 큰 위로가 됐다. (코로나 19 상황이 되니) 공연을 하고 팬분들을 만나는 것이 얼마나 큰 위로가 되고 내가 하고싶고 해야하는 일인지를 깨달았다. 투어를 못하고 팬들을 만나지 못하니 내가 뭔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랑 더 많은 이야기를 하게 되고 요즘 어떤 생각을 하는지 이야기도 나오고 그것이 큰 위로가 됐고 다시 왜 이렇게까지 이 일을 좋아하고 열심히 하고싶은지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깨달았다. 결국 좌절했던 곳에서 다시 일어서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RM은 "결국에는 관계인 것 같다.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 되어도 사람에게서 힘을 얻고 다시 살아가게 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진은 "코로나로 투어를 못하게 되고 힘든 상황이 됐지만 빌보드 핫100 1위도 하게 되고 의미있는 한해가 됐다"고 강조했다. 

제이홉은 "코로나로 힘들었지만 다이너마이트라는 운명적인 곡을 만나게 됐고 잊을 수 없는 해가 됐다. 슈가형이 없으니 허전하다. 건강한 것이 최고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됐다. 멤버들이 건강하고 팬 여러분들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최고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이외에도 슈가, 제이홉, 지민, 뷔의 유닛곡 '내 방을 여행하는 법',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팝 발라드 장르의 'Blue & Grey', 펑키한 리듬을 기반으로 한 레트로 팝 '잠시', 올드스쿨 힙합 장르 기반의 '병', RM과 진, 정국의 유닛곡 'Stay', 그리고 빌보드 '핫 100' 1위 발표 소식을 듣고 감격한 순간을 담은 'Skit'과 'Dynamite'까지 앨범을 풍성하게 채운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는 이 날(20일) 오후 2시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