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전지박 사업부 향후 주가 상승 촉매제 역할 기대" [한화투자증권]

문지훈 기자입력 : 2020-11-20 08:45

[사진=아주경제DB]


한화투자증권은 20일 두산솔루스에 대해 올해 4분기부터 발생하는 초기 전지박 사업부의 매출 증가가 향후 주가 상승을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 주가는 기존 5만원,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두산솔루스의 올해 3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3% 증가한 740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75억원으로 26.1% 감소했다. 이는 시장 추정치 평균을 각각 1.3%, 22.5% 하회하는 실적이다.

김준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화웨이 통신장비향 물량이 감소해 동박 부문 매출이 전분기 대비 12% 하락했다"며 "또 전지박 양산이 지연되는 가운데 라인 셋업에 따른 감가상각비가 발생되면서 수익성이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투자 재개로 인한 동박 수요가 4분기부터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두산솔루스의 4분기 매출은 983억원, 영업이익은 11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화웨이 매출 비중은 동박 내에서 약 20% 미만으로 5G 네트워크 투자 재개에 따라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며 "또한 4분기부터는 전지박 매출 발생으로 양산 비용 커버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헝가리 전지박 제2공장 설립 확정으로 오는 2022년까지 약 2만5000톤의 생산능력 확보가 예상된다"며 "올해 전지박 매출은 약 37억원에서 2022년 약 2318억원으로 전체 매출 내 35%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