칙칙폭폭 꼬마 기차 타고 호텔 나들이 즐길까?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0-11-20 08:09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윈터 빌리지 개장

[사진=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제공]

작은 기차를 타고 즐기는 호텔 나들이는 어떤 느낌일까. 특히 유럽의 크리스마스 거리를 재현해 놓았다면? 낭만적인 연말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윈터 빌리지'가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Banyan Tree Club & Spa Seoul)에 오는 12월 5일 모습을 드러낸다. 

반얀트리 서울은 여름 동안 야외 수영장으로 운영한 오아시스를 겨울을 맞아 크리스마스 거리로 탈바꿈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커다란 크리스마스 트리부터 온화한 느낌의 조명, 크리스마스 마켓에 버금가는 윈터 하우스까지 유럽의 작은 마을을 연상케 하는 볼거리가 다양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동심을 자극하는 꼬마 기차는 별도 이용료 없이 매일 운행돼 어린이 동반 가족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호텔은 윈터 빌리지 곳곳에 인생샷을 완성해줄 포토존을 설치하고 12월 한 달 동안 윈터 빌리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응모하는 ‘나만의 인생샷 장소를 찾아라’ 이벤트를 진행한다. 

박준용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마케팅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못한 요즘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유럽의 크리스마스 마켓에 온 듯한 분위기를 풍기는 윈터 빌리지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윈터 빌리지는 2020년 12월 5일부터 2021년 2월 21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운영 시간은 주중 매일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며, 주말과 공휴일은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다.

오는 12월 24일부터 12월 31일까지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방문객은 누구나 무료입장할 수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