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시행도 안 한 공수처법 개정? 참 후안무치하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19 11:06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민생정책 간담회 '물류산업 상생발전 방안 의견청취'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 “참 후안무치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는 처장을 임명하기 위해 제대로 시행해보지도 않은 법을 또 바꾸겠다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부적격인 사람들을 추천해놓고, 그중에서 반드시 골라야 한다는 강요가 어디에 있나”라며 “무엇이 두려워 자기들 마음에 드는 사람을 공수처장으로 지명해 모든 사건을 빼앗아오려고 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는 “국민 분노가 목까지 차오르고 있다. 이런 법치주의 파괴, 수사기관 파괴, 공수처 독재로 가는 일을 국민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는 전날 밤까지 후보자를 압축하는 작업을 진행했지만 불발됐다. 민주당은 야당의 비토권을 없애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을 강행할 예정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