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뷰티 돋보기] 광군제 순위로 본 中 시장 지형…K뷰티 위치는?

오수연 기자입력 : 2020-11-18 08:00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최대 쇼핑 축제 '광군제(光棍節)'가 지난 11일 막을 내렸다. 에스티로더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국내 주요 뷰티 기업이 줄줄이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코로나19가 가져온 최악의 불황 속 기쁜 소식을 알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지난 1일부터 11일 자정(현지 시간)까지 광군제 기간 동안 자사 플랫폼에서 발생한 거래액이 4982억 위안(약 83조8969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11일 하루 거래액 2684억 위안(약 45조1986억원)보다 85.6% 상승한 것이다.

광군제는 매년 11월 11일 중국에서 열리는 쇼핑 축제로,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에 비견되는 최대 소비 시즌이다.

광군제가 끝나자 올해 주요 뷰티 기업들이 받아든 성적표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광군제 성적표를 통해 중국 뷰티 시장의 판세와 K뷰티 기업들의 위치를 가늠해볼 수 있다.

올해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 뷰티 카테고리 10위권 안에 든 브랜드는 다음과 같다. 1위는 △에스티로더가 차지했으며 2위는 △로레알, 3위는 △랑콤이 차지하는 등 글로벌 뷰티 공룡들이 금·은·동메달을 획득했다. 4위는 LG생활건강의 △후, 5위는 △올레이(OLAY), 6위는 △SK-2가 차지했다. 7위는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8위는 △시세이도다. 9위에 △위노나(薇诺娜)가 유일한 중국 브랜드로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10위는 △라메르다.

아울러 중국 뷰티 유니콘 퍼펙트다이어리(完美日记)가 13위, 플로라시스(花西子)가 15위에 올랐다.

주목할 만한 점은 해외 브랜드가 크게 인기를 끌었다는 점이다. 10위권 내에 든 브랜드 중 중국 브랜드는 위노나가 유일하다. 미국, 유럽, 한국, 일본 브랜드가 다수다.

10위권 내에서 중국 브랜드는 위노나를 제외하고는 찾아볼 수 없다. 퍼펙트다이어리는 올해 광군제에서 예약판매 개시 33분 만에 판매액 1억 위안을 기록하며 첫 1억 위안(약 169억원) 달성 색조 브랜드가 됐으나 최종 10위권 내에는 진입하지 못했다.

이는 C뷰티가 강세를 보인 지난해 광군제와 다소 상이한 결과다. 지난해 광군제에서는 바이췌링(百雀羚), 즈란탕(自然堂), 퍼펙트다이어리, 위노나 등 중국 로컬 브랜드가 10위권 내에 대거 진입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럭셔리 브랜드가 강세를 보였다. 이러한 추세에 국내 브랜드인 LG생활건강의 후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도 지난해보다 순위가 크게 뛰었다. 럭셔리 브랜드 순위로는 후는 3위, 설화수는 5위를 기록했다.

후는 광군제 매출이 전년 대비 181% 증가하며 10억 위안(약 1686억원) 브랜드 클럽에 가입했다. 대표 인기 제품 '천기단 화현' 세트는 전년 대비 200% 증가한 76만 세트가 판매돼 티몰 전체 카테고리 중 매출 기준 화웨이, 애플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설화수는 13시간 만에 전년도 실적을 뛰어넘으며 전년 대비 매출이 174% 성장했으며, 스킨케어 세트를 총 110만개 판매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 외에도 국내 기업이 약진이 두드러졌다. 애경산업은 '에이지 투웨니스(AGE 20’s) 에센스 커버 팩트'가 3년 연속 티몰 BB크림 1위에 오르는 등 실적이 전년 대비 24% 상승했다. 올해 두 번째로 광군제에 참여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비디비치는 전년 대비 매출이 141% 신장했다.

중국의 뉴스 포털 제몐(界面)은 이에 대해 "한류의 인기가 식고 중국 화장품이 부상하며 한국 화장품의 중국 내 위치가 이전 같지 않아 최근 1~2년 새 업계에서는 '한류 화장품 쇠퇴'라는 말이 퍼졌다"며 "그러나 이번 후와 설화수의 히트는 중국 시장에서 한국 뷰티 브랜드의 회복을 반영한다"고 평가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