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텔레콤]


옷, 게임, 소품 등 레트로(복고) 감성이 곳곳에서 인기다. 이동통신사들은 레트로와 뉴트로를 넘어 '힙트로'에 주목하는 MZ세대는 물론이고, 함께 성장해온 30대 중후반 이상의 고객들을 겨냥해 추억을 소환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 출생한 Z세대를 지칭한다. 이들은 예전에 한 시대를 풍미했던 소주, 밀가루, 음료 브랜드를 소비하며 즐기고 있다.

SK텔레콤은 1984년 설립 후 지금까지 고객들로부터 1위 이동통신 기업으로 인정받는 데 큰 역할을 한 인기 브랜드들을 액세서리로 출시했다. 대표적으로 △1997년 SK텔레콤으로 사명 변경과 동시에 선보인 대표 브랜드 스피드(SPEED) △1999년 신세대를 위한 신개념 이동전화 브랜드 TTL △2001년 청소년 전용 브랜드 'ting(팅)' △2002년 모바일 멀티미디어 브랜드 'june(준)' 등이다.

SPEED 011은 오늘날에 맞게 'SPEED 010'으로 돌아왔다. 이 브랜드는 배우 한석규가 스님과 함께 나무 숲길을 걷는 광고를 떠올리게 한다. 당시 대화 한마디 없이 조용한 이 광고의 카피라이트였던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SPEED 011"은 유행어처럼 번져나갔다. 생각지 못한 장소에서도 휴대폰이 잘 터진다는 품질적 요소와 여유를 즐기라는 감성적 요소가 잘 어우러졌다.

토마토 소녀로 유명해진 배우 임은경이 등장한 "메이드 인 트웬티(Made in Twenty), TTL"도 빼놓을 수 없다. 신선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의 광고는 모두의 뇌리에 TTL을 각인시켰다. 10대 시절의 가수 보아와 배우 장근석 등이 홍보한 ting과 사용자 창작 콘텐츠(UCC) 서비스를 알렸던 june도 있다. 가장 최근에는 '생각대로 T'가 익숙하다.

이번에 출시된 레트로 액세서리는 스마트폰 케이스 10종,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5종, 스트랩 2종으로 이 브랜드들을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스마트폰 케이스의 판매가는 1만3000원 또는 1만9000원으로, 갤럭시S20, 갤럭시노트20, 아이폰12, 아이폰11, 아이폰SE, LG벨벳 등 대표 스마트폰 기종에 사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1만4000원)는 에어팟과 갤럭시버즈 전용 상품이다. 신규 스마트폰, 이어폰에서도 이용 가능한 상품군이 계속 추가될 예정이다.

상품 구매는 카카오톡 내 메이커스와 SK텔레콤이 새롭게 오픈한 홍대 플래그십 매장 'T팩토리'에서 가능하다. 특히 T팩토리 내 '레트로 액세서리 존'에서는 QR코드 인증으로 손쉽게 제품을 살 수 있는 대신, 고객이 결제하지 않은 채 상품을 들고 나가면 경고음이 울리도록 보안장치가 마련됐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지난 수십년간 SK텔레콤 브랜드를 사랑해 주신 고객분들께 감사하는 의미로 레트로 액세서리를 출시했다"며 "전 세대에게 두루 사랑받는 기업을 목표로 늘 친숙한 브랜드로 고객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