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팬덤 "빅히트 합동공연 보이콧" 무슨 일?

이승요 기자입력 : 2020-11-13 10:34

[사진=방탄소년단(BTS) 팬클럽 아미 성명서]



방탄소년단(BTS) 팬덤 아미가 올 연말 개최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2월 31일 오후 9시 30분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의 합동공연 '2021 NEW YEAR’S EVE LIVE presented by Weverse'를 진행한다.

이번 합동공연에는 빅히트의 간판 스타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해 뉴이스트, 여자친구,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현, 범주 등 소속 가수들이 총출동 한다. 공연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올해 공연의 주제는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We've connected)'로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팬과 팬, 아티스트와 팬, 그리고 2020년의 마지막과 2021년의 처음을 '연결'하는 의미를 갖는다고 빅히트는 설명했다.

특히 이번 합동공연은 빅히트 레이블즈 소속 아티스트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최초의 콘서트다. 빅히트 레이블즈는 지난 5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합류로 주목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오랜만에 방탄소년단(BTS)이 참여하는 국내 대형 공연 소식이지만 팬들은 합동공연 개최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아미는 12일 공식성명서를 내고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를 보이콧하며, 방탄소년단의 해당 콘서트 출연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팬들은 "빅히트 레이블은 빅히트 상장을 위한 몸집 불리기 용도로 최근에서야 합병됐다"면서 "가수들뿐 아니라 팬들 역시 소속감을 전혀 느끼지 않는 상황에서 개최하는 콘서트는 오로지 언론플레이를 위한 명분 없는 공연으로밖에 생각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가에 책정된 티켓 가격에도 불만을 드러냈다. 팬들은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 티켓 가격은 27만원이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티켓도, 그 어떤 가수의 티켓도 이런 가격을 책정한 케이스를 못봤다"고 토로했다.

매년 티켓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신화를 써내려가는 가황 나훈아의 지난해 연말 단독콘서트 가격은 무대와 가장 가까운 R석이 16만5000원이었다. 

국내외 많은 팬덤을 보유한 SM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그룹 엑소의 콘서트 '익스플로레이션 닷(EXplOration dot)' 지난해 입장권 가격은 12만1000원이었다.

합동공연 방식에 대한 불만도 거세다. 아미에 따르면 이번 합동공연 관련 러닝타임 및 각 참여 가수들의 순서 및 분량에 대한 상세정보가 공지되지 않았다.

사실상 가장 많은 규모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방탄소년단(BTS) 팬들로써는 해당 가수의 비중에 관심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공연 티켓을 공식 팬클럽 가입자에 한해 추첨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도 팬덤의 불만을 사고 있다.

팬들은 "눈 앞의 이윤 추구와 회사의 사업 확장을 위한 일에만 혈안이 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행보를 아미들을 지금까지 참고 또 참아왔다"며 "아미는 방탄소년단의 팬이지 빅히트의 팬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