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당·밍글스 등 유명셰프 메뉴를 배달로…서울시 판 비대면 고메위크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1-09 11:15
첫서울미식안내서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 소개 대표 레스토랑, 셰프 대거 참여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위로하는 컴포트푸드 골목식당 100곳 포장‧배달 서비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유명 레스토랑과 셰프, 골목식당 등이 대거 참여하는 신개념 비대면 미식축제 '제1회 서울미식주간(Taste of Seoul)'을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 미식주간 행사는 ▲서울미식을 즐기는 최초의 비대면 '레스토랑 위크'와 ▲위로의 음식으로 마음까지 나누는 '컴포트푸드 위크' 두 가지로 열린다.

레스토랑 위크는 시가 선보이는 최초의 비대면 미식축제로,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 서울 레스토랑@홈, 라이브 쿠킹 클래스로 구성된다. 

평소 쉽게 방문하기 힘들었던 휴135, 정식당, 한식공간, 그랑아무르, 주옥, 밍글스 등 유명셰프의 레스토랑 메뉴를 기존 가격의 반가격으로 접할 수 있다. 

희망일 전날 예약신청을 하면, 제로배달 유니온 서비스를 통해 맛있는 음식과 함께 정성껏 요리한 셰프의 메시지까지 내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접할 수 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 서울드래곤시티에서는 음식으로 마음을 나누는 '1+1 기부'도 함께 진행된다. 하나의 메뉴를 주문하면 또 다른 하나의 메뉴가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에 전달된다.

아울러 간장·고추장을 활용해 국내 유명 셰프들과 함께하는 '장으로 맛내기' 라이브 클래스는 해외 한류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셰프들의 셰프라 불리는 한식공간의 조희숙 셰프와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가 손을 잡고, 이탈리아 로마와 벨기에 브뤼셀 현지와 연결해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쿠킹 클래스를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는 프로그램들도 풍성하다. 사연을 받아 특별한 관광코스를 둘러보고 맛있는 저녁 도시락도 먹는 '바퀴달린 식당'이 운영되고, 관광특구 등 100개 골목식당에서는 이 기간 동안 포장‧배달서비스를 실시한다.

한남동 소재의 스타 레스토랑 그랑아무르가 참여하는 바퀴달린 식당은 점심행사는 '고마운 맛남'을 주제로 직장동료 및 기관 단위 단체를 대상으로 사연을 받아 도시락을 배달한다. 저녁행사는 '디너, 한강 뷰 맛집'이라는 주제로 개인의 사연의 신청을 받아 운영한다.

시청 '서울 온 스튜디오'에서는 '코로나 이후 가장 가고 싶은 서울 여행지'를 주제로 온택트 형태의 '도시·락(樂) 콘서트'가 오는 14일 열린다. 개그맨 김신영이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 현장에 나가있는 인기 유튜버(8명)와 랜선으로 실시간 소통하며, 시청자와 여행을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의 외식시장은 전 세계와 시간차를 느낄 수 없을 만큼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이 행사를 통해 서울의 미식을 제대로 알려 앞으로 서울을 뉴욕이나, 파리를 능가하는 미식의 대표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