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장품 뜬다]완메이르지, 중국 뷰티브랜드 최초 미국 증시 상장 추진

곽예지 기자입력 : 2020-11-10 06:00
완메이르지 모회사 이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IPO 신청서 제출 최근 2년 사이 매출 폭증... 공격적 왕훙 마케팅으로 성공 마케팅 비용 높아 수익성 악화 우려도... "고객 충성도 올라가는 중 "

[사진=완메이르지 광고 포스터]
 

중국 화장품 브랜드 완메이르지(完美日记, 퍼펙트 다이어리)가 미국 증시 상장 1호 중국 화장품 기업이 될 전망이다. 완메이르지의 모회사인 이센(逸仙)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IPO) 신청서를 제출했다.

중국 온라인매체 제멘 등에 따르면 이센은 지난달 31일 IPO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이번 상장으로 약 1억 달러(약 1121억5000만원)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센은 지난 2016년 설립된 화장품 기업이다. 산하 브랜드로는 완메이르지와 샤오아오팅(小奥汀, 리틀온딘), 완즈신쉬안(完子心选, 애비스초이스) 등이 있다. 이 중 이센을 중국 대표 화장품 기업으로 이끈 것은 단연 완메이르지다.

완메이르지는 최근 중국 젊은층 사이에서 각광을 받으며 중국산 화장품의 명성을 높이고 있는 브랜드다. 지난해 광군제 기간 중국 브랜드 중 처음으로 티몰 메이크업 브랜드 1위를 기록하면서 업계를 놀라게 하더니, 올해 상반기 열린 6·18쇼핑 축제에서는 기존 인기 명품 브랜드 입생로랑과 아르마니 등을 넘어 전체 온라인 판매액 1위를 달성했다.

이 같은 완메이르지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이센의 매출도 최근 2년 사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지난 2018년 전체 매출은 6억4000만 위안에 불과했는데, 지난해는 30억2000만 위안, 올해 1~3분기 매출은 32억7000만 위안으로 폭증했다. 중국산 화장품 브랜드의 ‘맏형’ 격인 프로야가 십수년 만에 달성한 매출을 이센은 3년 만에 이룬 것이다.

이센 매출 상승의 가장 큰 공을 세우고 있는 건 완메이르지다. 완메이르지는 이센 매출의 약 97%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두 브랜드도 올 3분기 들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센은 다른 두 브랜드 역시 완메이르지만큼 성장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 앞선 완메이르지의 성공 사례를 도입해 이들을 키울 것이란 복안이다. 이센은 왕훙(網紅, 인플루언서)과 소비자가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소셜마케팅을 적극 활용하는 기업 중 하나다. 특히 왕훙의 플랫폼별 맞춤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9월 말 기준 약 1만5000명의 왕훙과 계약을 맺고 있다. 이 중 800여명은 100만명 이상의 팬을 보유한 ‘스타급 왕훙’이다.

그러나 공격적인 마케팅 방식 탓에 이센은 마케팅에 어마어마한 비용을 쏟아붓고 있다. 2018년 마케팅 비용은 3억1000만 위안에 달했고, 지난해에는 무려 4배 이상 급증한 12억5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올해는(1~3분기) 이미 지난해 총액 수준을 넘어선 20억3000만 위안을 마케팅에 투입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센의 수익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이센은 아직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으며, 적자 폭 역시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8년 이센은 4000만 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는데, 올해 1~3분기 적자는 11억5700만 위안으로 더 확대됐다.

이센 측은 소비 채널을 다양화하는 방식으로 매출을 늘리고 있고, 재구매 고객도 늘어나는 상황이라 곧 흑자 전환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센이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센의 제품 재구매율은 상승하고 있는 추세다. 2018년 3분기 이센 자사몰을 통해 제품을 처음으로 구매한 고객의 2019년 2분기 재구매율은 38.9%였고, 2019년 3분기 첫구매 고객의 올해 2분기 재구매율은 41.5%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매장 수도 늘리고 있다. 이센은 지난 9월 말까지 중국 90여개 도시에 200여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했으며 3년 내 600개 이상의 매장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