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내년에 ‘대원수급’으로 격상 가능성”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1-03 17:59

국가정보원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수’인데 김일성, 김정일 급인 ‘대원수급’으로 내년에 격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국가정보원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재 ‘원수급’으로 김일성, 김정일과 같은 ‘대원수급’으로 내년에 격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이날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에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인데 내년 1월 8차 당대회 때 지위가 격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하태경 정보위 간사가 전했다.

앞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92년 ‘공화국 원수’에서 사후인 2012년 ‘대원수’로 추대됐다. 김일성 주석은 6·25 전쟁 직후인 1953년 원수 칭호를 받고 1992년 ‘대원수’에 올랐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통치 방식 변화에 대해서도 밝혔다. 국정원은 “현장지도 중심에서 정책지도 중심으로 바꼈다”면서 “과거에는 공사 현장을 방문하거나 여러 활동을 하다가 최근에는 노동당 회의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김 위원장이 직접 주재한 노동당 정책회의는 총 17회로 지난 8년간 연평균 3회에 비해 6배 가까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장지도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 핵심 측근들이 하고 있다”면서 “김 부부장은 외교·안보뿐 아니라 당 참관 행사 총괄기획까지 국정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신변에 대해선 “2012년 8월 90kg대에서 올해에는 140kg대”라면서 “8년간 평균 6~7kg씩 쪘다”고 밝혔다.

특히 “2014년 족근관증후군으로 발에 물혹이 있어서 지팡이를 짚고 걸어 다니지 못했는데 지금은 무리 없이 계단을 오르내린다”면서 “젊은 나이라서 비만이 큰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정원은 내년 1월로 예정된 8차 당대회와 관련해선 “민심 수습 및 대내외 국면 타개 목적으로 충성 맹세를 하라는 것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면서 “당 창건 행사 열병식에 동원된 장비를 평양에 잔류시키고 군단 훈련에 다시 돌입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80일 전투를 치르고 있는데 북한은 80일 전투의 차질 없는 추진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했다”면서 “8차 당대회가 김 위원장의 위상 강화와 권력구조 개편 및 대내외 전략의 변곡점이 되기에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선 “북한이 코로나 방역을 강조하면서 코로나 관련죄를 신설해 간부들에게 최고 사형까지 가능토록 했다”면서 “당 중앙위 검역처를 전국에 파견해 코로나 관리 위반은 군법에 따라 처벌하게 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북한은 코로나 방역을 위해 국경을 봉쇄하고 국경 접경 지역에 지뢰를 매설했다”면서 “열차를 이용하는 것이 (코로나) 전파 위험이 있다고 보고 ‘철로형 수레’를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북한은 남측으로부터 물자를 받지 않는다”면서 “8월 중순에 남측 물자를 반입한 세관원들이 대규모로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해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 지시에 따라 사건 경위 조사가 있었다”면서 “첩보 상으로는 시신수색 정황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은 통신망이 노출돼 통신망 이용량이 줄었다”면서 “자기들끼리 교신할 때 쓰는 은어 체계가 조금 변했다”고 말했다.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의 월북 관련해선 “국방부의 기존 입장을 존중한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