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출신 박보검 해군 이병이 군 당국으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2일 해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공동사회를 맡은 박 이병이 드라마·영화 홍보로 논란이 일자 법리 검토 후 당사자 주의 조치를 취했다.

해군은 "법률상 검토 결과 (박보검의 행위가) 계속성이 없고 계획되지 않은 일회성 멘트로서 영리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면서도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기에 당사자에게 주의를 줬다"고 설명했다.

박 이병은 당시 행사에서 자신이 출연한 tvN 드라마 ‘청춘기록’에 대해 "오늘이 청춘기록 마지막회가 방영되는 날인데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 달라"고 했다.

호국음악회 공동사회자가 ‘청춘기록’을 언급하며 근황을 묻자 이에 대한 답변 차원이었다.

이어 박 이병은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 ‘서복’에 대해서도 "12월에 개봉 예정인 영화 ‘서복’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국민신문고 민원 페이지에는 ‘박보검의 발언이 군인 영리행위 금지 규정에 위반된다’는 글이 작성됐고, 해군은 민원을 접수받아 법리 검토를 진행, 이날 주의 조치했다. 

한편, 박 이병은 지난 8월 입대해 해군본부 군악의장대대 홍보대에서 복무 중이다.
 

[사진=해군 유튜브 캡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