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틱톡 챌린지[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펜타곤 '데이지' 틱톡 챌린지[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올해 초 창궐한 코로나19는 소통 방식에도 큰 변화를 안겼다. 유례 없는 바이러스 확산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일상을 살아내고 있다.
우리는 단절 속에서 새로운 소통법을 터득했다. 넷플릭스 등 OTT 이용에 의지하기 시작했고, 여행도 '랜선'과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즐기며 불특정 다수와 소통하고 있다. 틱톡 등 새로운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수행하는 각종 챌린지도 마찬가지다. 비대면 공간 속에서 이뤄지는 새로운 사회화 방법, 위드코로나(With corona) 시대에 우리가 걷기 시작한 길이다. <편집자 주>


WHO와 질병관리본부는 틱톡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수나 단계별 행동수칙 등 코로나 19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틱톡은 이제 전 세계 10억명 이상의 사용자들에게 홍보성 이벤트, 중요 정보의 제공 통로로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코로나19 시대 대면 접촉이 어려운 가운데 틱톡은 국내 가요계에서도 빠질 수 없는 홍보수단으로 떠올랐다. 

틱톡은 중국 바이트댄스가 만든 제트(Z)세대(1995~2000년대 출생)가 선호하는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플랫폼이다. 틱톡 챌린지가 음악을 매개로 새로운 놀이문화로 떠오르자 가요계도 이를 마케팅에 적극 이용하는 모습이다.

가수 지코가 시작한 ‘아무노래 챌린지’가 틱톡 챌린지 마케팅으로 국내에서 성공한 첫 사례를 낸 이후 신곡을 내면 '틱톡 챌린지'를 시작하는 것이 공식 관례처럼 자리 잡았다.  

수많은 플랫폼 가운데 틱톡이 음악을 매개로 한 놀이문화의 플랫폼으로 떠오른 건 짧은 길이의 동영상을 공유하기에 가장 좋은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틱톡은 15초에서 최대 1분까지 동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는데, 배경음악도 삽입할 수 있다. ‘챌린지’를 촬영하기 위해 음악을 틀어놓고 찍을 필요가 없다는 의미다. 또 삽입된 음악의 저작권료를 틱톡에서 지급하기 때문에 사용자로선 저작권 문제를 염려할 필요도 없다.

[사진=EPA·연합뉴스]

틱톡에 삽입된 음악을 멜론으로 바로 들을 수 있다는 점도 국내 가수들에겐 매력적인 요소다. 차트 순위 상승에도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틱톡은 멜론과 손잡고 음악 상세 페이지에 ‘멜론으로 재생’ 기능을 추가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멜론 재생 화면이 실행돼 영상 속 배경음악 정보 확인과 감상이 가능하다. 덕분에 신곡을 발표하는 즉시 '챌린지'를 통해 대중과의 소통은 물론 음원 순위 향상에도 기여하는 챌린지 마케팅이 성행하게 됐다. 

최근 신곡을 발표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펜타곤' '이달의 소녀' '레드벨벳' '마마무' '제시' 등 손에 꼽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솔로, 그룹들이 틱톡 챌린지를 신곡 홍보 수단에 활용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접촉이 어려운 만큼 틱톡은 신곡 홍보에 가장 적절한 수단"이라며 "챌린지를 통해 팬들의 관심을 끌 수 있고 음악차트 순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틱톡 챌린지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다만 수많은 챌린지들중에서 어떻게 우리 가수들이 더 눈에 띄게 할지가 관건"이라고 전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