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판매사 신한금투·한투 압색

김형석 기자입력 : 2020-10-30 19:11
불완전판매 등 관련 자료 확보 차원
라임자산운용(라임)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 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전경. 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30일 검찰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들을 보내 라임 펀드 관련 자료들 확보 중이다.

검찰은 지난 28일에는 라임펀드 판매사 겸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제공한 KB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단행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월에도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월부터 라임 펀드의 불완전 판매 및 부실 운영과 관련된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도 이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지난 29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KB증권·신한금투 등 라임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에 대한 제재안을 심의했지만, 판매사들의 반발에 제재조치를 확정하지 못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